HOME > 커뮤니티 > 평화이야기방

제목 건드리지 말라!
작성자 : 나라사랑    날짜 : 2017-02-06
첨부파일 :

건드리지 말라!

 

15 연합뉴스는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건설된 평양가방공장을 현지지도를 했다고 전하면서, 평양가방공장은 연간 242천여개의 학생가방과 6만여개의 일반가방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현대적인 가방생산기지라고 소개하였습니다.

통일뉴스도 평양가방공장은 " 지난해 7 부지 확정과 설계를 마친 6개월도 되는 12 하순 건축면적 1 590 규모로 신축완공되었다." 전했습니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위원장은 제품견본실, 재단재봉포장작업장, 과학기술보급실, 통합조종실, 기술준비실, 도안창작실 공장의 여러 곳을 돌아보면서 건설과 생산현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 자체 생산한 가방천과 부속자재를 이용해 학생들의 취향에 맞는 여러 가지 가방을 만들었다고 치하했다고 합니다.     

또한  위원장은 상표를 특색있게 만드는 문제, 품질향상으로 공장제품을 인기상품으로 만드는 문제, 가방 생산의 다종화다양화다색화를 실현하기 위한 도안창작의 문제, 연령과 신체적 특성에 맞게 가방의 규격화를 실현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심화시키는 문제 공장이 해결해야 과업을 제시했다고 합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위원장은 레이저 재단기를 비롯해 자체로 제작한 현대적인 설비들을 갖춰 놓았다며 "설비의 국산화 비중을 95%이상 보장한 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치하하면서 "평양가방공장이 일떠선지 얼마 되지 않지만 벌써 가방사태, 가방풍년이 들었다" "우리의 힘으로 좋은 가방까지 생산하여 아이들에게 안겨주는 것이 결코 쉽지 않지만, 힘겨워도 보람있는 일을 하나 해놓고 보니 가슴이 뿌듯해진다"말했다고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가 만든 멋쟁이 가방을 메고 학교로 오가며 웃고 떠들 아이들의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흥그러워진다" "우리 아이들에게 필요한 모든 것은 우리가 만들어 안겨주어야 그들이 자기 것을 귀중히 여기는 참된 애국의 마음을 간직할 있다" 강조했다고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2017 새해 현지지도를 민생경제행보로 정한것은, 지난해 군사분야를 세계 최강 수준으로 올려세워놓았다는 자신감을 바탕으로 북한을 더욱 사회주의 이상사회로 추동하기 위해, 주민생필품의 질적 수준까지 최상의 경지로 올려세우겠다는 의지의 반영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특히 평양가방공장을 통해, 나라의 민생경제를 외국의 기술이나 설비, 원자재가 아닌 자체의 설비와 기술, 원자재로 개척해가려는 의지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갈 의도인것으로 풀이됩니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새해 현지지도는 국정방향에 영향을 미치는데요, 지난해에는 포사격훈련 현지지도로 시작하여 포사격훈련으로 현지지도를 마감했죠, 실제로 군부대 현지지도가 가장 많은 해였습니다.

수소탄 시험을 차례나 실시했고 수십발의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했으며, 현존 세계 최강의 대구경 방사포, 대공미사일, 대전차미사일 재래식 무기에 있어서도 살떨리는 수준의 최첨단기시험발사 현지지도를 했었습니다.

그러나 올해엔 각지 민생경제분야에 대한 현지지도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데요, 단지 미국과 한국, 일본 등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가하지 않는다는 전제에서만 그럴 것입니다.

만약 또다시 미국이 사상최대규모 기록을 갱신하며 대북 기습점령군사훈련 등으로 북한을 군사적으로 압박한다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단호하게 발걸음을 군부대로 돌릴것인데요,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준비가 마감단계에 들어섰다고 언급한것이 바로 그것을 암시한다고 있겠습니다.

하지만 일단 김정은 위원장은 평양가방공장을 찾아 토끼 인형을 통째로 붙여 만든 유아용 가방을 들고 얼굴 가득 함박웃음을 터트렸는데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함박웃음에는 우리를 군사적으로 건드리지만 않으면 우리도 핵무장력 강화 시험 등으로 맞설 이유가 없으며, 이렇게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민생경제에 주력해 나갈 것이니, 부디 우리를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판단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7에는 북한 전역의 생산현장과 건설현장에서 얼굴 가득 함박꽃 웃음을 터트리게 될지, 아니면 포연자욱한 전국 군부대를 시찰하게 될지, 3 한미 군사합동훈련에서 결정될것입니다.